우리 동네에 가장 필요한 생활SOC는?

공공정책 업무 활용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10종 개방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7:27]

우리 동네에 가장 필요한 생활SOC는?

공공정책 업무 활용 공간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10종 개방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1/01/07 [17:27]

국토교통부는 6일 공공정책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공간 빅데이터 기반의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하고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

 

국토부에서는 공간(空間) 위에서 발생하는 복잡한 사회현상의 의미와 상호관계를 분석하고, 과학적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 운영해왔으며, 특히, 작년 5월부터 한국판 뉴딜 주요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뉴딜' 정책의 활성화를 위해 2020년 5월부터 플랫폼을 일반에도 개방했다.

 

이를 통해 민간기업, 연구소, 대학 등에서 고가의 소프트웨어(S/W) 없이도 빅데이터 분석·활용이 가능하게 됐으며, 소셜분석(트위터, 뉴스, 블로그 분석) 및 통계분석도 가능하게 됐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분석·활용'과 관련해 관심이 있는 산업종사자, 일반인, 학생 등의 업무 및 학습도구로서도 활용이 기대된다.

 

이번에 공개되는 표준분석 모델은 중앙부처, 지자체 등의 수요 반영 및 기술지원을 통해 공간빅데이터 기반의 정책 및 행정업무에 활용하기 위해 개발된 분석모델로서, 생활SOC 시설물 입지분석, 저층주거 취약지원 분석, 산업단지 입지분석, 스마트횡단보도 입지분석 등 일반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10개의 표준 분석모델을 구축했다.

 

개발된 표준모델은 공공시설의 접근성 개선, 주거취약환경 개선, 교통안전문제 해결 등의 공공정책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표준분석 모델은 활용이 검증된 성과물로서, 분석결과에 대한 신뢰성이 높으며 유사업무 수행 시 공동 활용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고, 인터넷 공개를 통해 누구나 보유한 자료를 기반으로 유사분석 수행 및 분석 시간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및 표준분석 모델은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열람, 활용할 수 있다.

 

 
공간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표준분석 모델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