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전력수급 차질없이 석탄발전 감축 시행

산업부, 최대 17기 가동정지·최대 46기 상한제약 시행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8:36]

12월, 전력수급 차질없이 석탄발전 감축 시행

산업부, 최대 17기 가동정지·최대 46기 상한제약 시행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1/01/11 [18:36]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겨울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이행을 위해 작년 12월 1일부터 석탄발전 감축을 차질없이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월, 한달 동안 석탄발전 최대 17기에 대한 가동정지와 함께 최대 46기의 상한제약(발전출력을 80%로 제한)을 시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전체적으로는 석탄발전기 20∼25기를 가동정지하는 것과 실질적으로 동일한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산업부는 12월 석탄발전 감축운영을 통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미세먼지 배출이 약 36% 감소한 426톤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으며, 계절관리제 시행 이전에 비해서는 미세먼지 배출이 약 60% 감소한 약 1,139톤을 저감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 12월 전력수급 현황 자료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 뉴스다임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지난주 기록적인 한파에도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유지했다"며, "국민들께서 올 겨울을 따뜻하고 깨끗하게 보낼 수 있도록 전력유관기관(한전, 전력거래소, 발전사 등)과 함께 남은 겨울철 기간에도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석탄 발전 감축, 미세먼지 배출 감소 효과, 계절관리제 시행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