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송이도 국산이 대세’ 품종 보급률 70% 달성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22:55]

‘양송이도 국산이 대세’ 품종 보급률 70% 달성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1/01/13 [22:55]

농촌진흥청은 로열티 절감을 위해 2011년부터 국산 양송이 품종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송이는 세계 버섯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품목으로, 국내에서는 한 해 생산액이 1,496억 원(2019년)에 이르는 등 표고버섯 다음으로 주요한 버섯이다.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2020년 현재 72.3%에 이르지만 10년 전에는 4% 정도에 그쳐 국내 시장의 대부분을 외국 품종이 점유하고 있었다.

 

이에 농진청은 품종 개발에 집중해 중온성인 ‘도담’, ‘호감’과 중고온성인 ‘새아’, ‘새도’, ‘새한’, 고온성인 ‘하리’, ‘하담’ 등 다양한 온도 조건에서 재배할 수 있는 9품종을 육성했다.

 

아울러, 농업인 단체와 씨균(종균) 생산업체, 농협 등과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실증시험을 통해 개발 품종의 현장 보급에 앞장서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10년 전 4%에서 2020년 72.3%로 18배 증가했다. ‘새한’, ‘도담’, ‘새도’ 3품종은 전체 양송이의 52.2%(2020년)를 점유하며, 국산 품종 보급의 일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균사 생장과 갓 색이 우수한 ‘새한’ 품종은 단독으로 2019년 40%, 2020년 25.9%의 점유율을 확보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우수품종상’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또한, 양송이 국산화에 앞장선 품종 개발 및 보급 연구는 ‘제23회 농림축산식품 과학기술대상’에서 장관상 수상으로 성과를 인정 받았다.

 

 
양송이버섯,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새한, 도담, 새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