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선별검사소에서 스마트폰으로 문진표 작성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23:18]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스마트폰으로 문진표 작성

오경애 기자 | 입력 : 2021/01/13 [23:18]

질병관리청이 선별진료소 전자문진표 도입에 앞서 11일부터 국민들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익명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기 전, 스마트폰으로도 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수의 검사희망자가 스마트폰으로 문진표를 작성할수록, 검사 대기시간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검사희망자가 먼저 작성한 종이문진표 내용을 시스템에 옮겨 입력하는 업무가 많아, 선별검사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내에 의료 인력의 업무가 가중되고 있으며, 국민들이 선별검사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오랜 시간 동안 대기해야 하는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었다.

 

이에, 선별진료소 문진내용에 비하여 비교적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는 임시선별검사소에 본 시스템을 우선 도입,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전에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인식해 보이는 문진표 서식에 따라 검사희망자가 직접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의료 인력의 업무 부담을 일부 경감시키는 한편, 검사를 위한 대기시간도 일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선별검사, 문진표 스마트폰으로 작성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