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고시원‧쪽방 살던 1,241명 공공주택 새보금자리로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4:55]

서울시, 고시원‧쪽방 살던 1,241명 공공주택 새보금자리로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1/01/18 [14:55]

최후의 주거전선으로 내몰려 ‘집 아닌 집’에서 살아가고 있던 1,241명이 서울시의 도움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새 보금자리로 찾았다.

 

고시원, 쪽방, 여인숙 거주자부터 화장실도 없는 지하창고를 개조해 살고있던 시민까지 포함됐다. 461명은 작년 입주를 완료했고, 780명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지원이 비주택 거주자 등 주거취약계층을 발굴해 공공임대주택 입주 전 과정을 지원하는 시의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이뤄진 첫 결실이라고 18일 밝혔다.

 

시는 작년 3월부터 포스터 등을 통한 안내와 찾아가는 상담을 통한 직접 발굴, 복지관 등 관련 기관 연계 등 다양한 방식을 동시에 활용해 비주택 거주자 12,174명을 상담하고, 이중 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고 입주지원 기준에도 부합하는 1,241명을 찾아내 대상자를 확정했다.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한 이후에도 이들이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삶에 대한 자신감을 되찾고 완전히 정착할 때까지 사후관리에도 나서고 있다. 가스비‧전기료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안내해주거나 필요한 자활‧돌봄서비스를 연계해줬다.

 

또한, 시는 올해부터 대상자 발굴지역도 총 9곳으로 확대하고, 반지하 주택 거주자도 포함시켜 지원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에 대해 서울시가 사업을 구체화하는 것으로, 시와 국토부 간 협력으로 추진된다.

 

이번 사업은 상담과 사례관리를 전담하며 현장밀착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주거복지센터’가 중심이 돼 추진하며, 센터를 중심으로 자치구와 동주민센터, 종합사회복지관 등과 촘촘한 지역복지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자치구별 주거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쪽방촌, 고시원, 비주택 거주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