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기간 주택화재 각별한 주의 필요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20:04]

설 연휴 기간 주택화재 각별한 주의 필요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1/01/22 [20:04]

소방청이 최근 5년간 설 연휴 기간의 화재를 분석한 결과 평상시보다 화재가 2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설 연휴 기간 화재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5년간 설 연휴 기간에 화재는 총 2,871건이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148명(사망 35명, 부상 113명)이었다.

 

화재 발생 장소는 비주거시설 30.9%, 주거시설 29.9%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설 연휴 기간 주거시설에서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82.9%로 5년간 전체 주거시설에서 화재로 인한 사망자 57.2% 보다 25.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족 간 소규모 숙박시설과 주택 등에 머무르는 시간이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주택 등 주거시설의 화재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 59.4%(1,706건), 전기적요인 18.4%(528건)로 최근 5년간(설 연휴기간 포함) 전체 화재 발생 원인 비율과 비슷했다.

 

이에 소방청은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화재 사망자 최소화’를 목표로 화재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지난 1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판매시설, 운수시설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조사와 불시단속을 전국적으로 실시 중이다.

 

특히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비상구 폐쇄와 훼손, 피난통로 장애물 적치, 소방시설 차단 행위에 대해서 중점 단속한다. 단속 결과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7일부터는 생활치료센터 등 코로나19 관련시설의 화재예방을 위해 긴급 화재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화재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소방․전기시설 유지관리, 피난시설 활용, 소방안전관리자 업무수행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또한 전국 소방관서장은 설 연휴 전에 쪽방촌 등 안전취약계층이 주거하는 시설을 방문해 거주자에게 화재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화재위험요인을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설 연휴 전날인 2월 10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소방관서는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하며, 선제적 대응을 위해 주요 취약대상에 소방력을 근접 배치하고 긴급상황 시 소방력을 100% 가용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설 명절 화재, 화재 사망자 최소화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