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봄철 가뭄 대비

김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21:12]

환경부,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봄철 가뭄 대비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1/02/15 [21:12]

환경부는 관리 중인 다목적댐 20곳과 용수댐 14곳 유역의 강수량이 예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이나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저수량을 예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용수공급을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기준으로 다목적댐 20곳의 저수량 합계는 69억 6천만 톤이며 평균 저수율은 54.7%을 기록하고 있으며, 예년 저수율 46.2%와 비교하면 118.3% 수준이다.

 

용수댐 14곳의 저수량 합계는 2억 1천만톤으로 평균 저수율은 48.1%을 기록하고 있고, 용수댐 저수율도 예년과 비교하면 110.4% 수준이다.

 

환경부는 최근 강수량이 예년보다 부족한 수준이나 아직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고 봄철 가뭄에 대비할 계획이다.

 

환경부가 홍수기 이후인 지난해 9월 21일부터 이 달 8일까지 전국 다목적댐 20곳 유역의 강수량을 분석한 결과, 평균 84.3㎜로 나타났으며, 이는 예년 평균 강수량(180.0㎜)의 46.8% 수준이다.

 

같은 기간 동안 환경부가 관리하는 용수댐 14곳 유역의 강수량은 88.3㎜로 나타나 예년 평균 강수량(210.4㎜)의 42.0%를 기록했다.

 

환경부는 올해 홍수기 도래전까지 댐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댐 저수 및 수문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가뭄단계에 진입할 경우에는 ‘댐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하천유지용수, 농업용수, 생활·공업용수를 단계별로 줄여서 공급할 계획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체계적인 댐 운영·관리로 예년 수준의 저수량을 확보해 올해 봄철까지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강수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봄철 가뭄 대비,용수댐, 홍수기, 다목적댐 강수량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