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별난맛집] '섭국'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0:31]

[우리동네별난맛집] '섭국'

여천일 기자 | 입력 : 2021/02/17 [10:31]

'섭국'  © 뉴스다임

 

홍색이어서 '홍합'이라고 하며, '담치'로도 불리는 이 '연체동물'을 강원도에서는 '섭'이라고 한다.

'섭국'은 강원도의 향토 음식 중 하나인데 흔히 접하는 홍합과는 크기부터 사뭇 다르다.

 

또한 붉은 살의 탄력이 얼마나 찰지던지 이가 씹는 악력을 미끄덩 버텨내기까지 한다.

그렇다! 내가 여태 먹은 '홍합'은 가짜였었다.

 

 
홍합,섭국,연체동물,담치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