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사회, 비대면·디지털기술 확산에 결재방식 변화·온라인 문서 유통 증가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23:49]

공직사회, 비대면·디지털기술 확산에 결재방식 변화·온라인 문서 유통 증가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1/02/18 [23:49]

코로나19로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바뀜에 따라 2019년과 비교해 모바일 결재 횟수는 26.9%, 문서24를 통한 온라인 문서유통 건수는 13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2019년과 2020년 코로나19 전후의 중앙부처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비대면 결재 횟수와 온라인 문서유통 건수 등의 통계자료를 분석, 코로나19 발생 이후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이 변화됐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중앙부처 공무원 총 14,654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와 회의방식, 문서유통, 근무방식 등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먼저, PC 영상회의 개설 횟수는 2019년 6만 여건에서 2020년 8만 9천여건으로 48% 증가했고, 영상회의 참여자 수도 2019년 29만 7천여명에서 2020년 66만 천여명으로 1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 인식조사에서도 2020년도에 영상회의가 늘었다는 의견이 응답자의 68.9%를 차지했고, 영상회의를 계속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응답자의 71.4%를 차지했다.

 

비대면 결재 횟수와 온라인 문서유통 건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결재 횟수는 2019년 만 여건에서 2020년 1만 2천여건으로 26.9% 증가했고, 문서24를 통한 온라인 문서유통 건수도 2019년 22만 6천여건에서 2020년 54만 여건으로 138.6% 증가(2.38배)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근무 방식도 변했다. 재택근무가 증가한 반면, 스마트워크센터와 사무실 유연근무(시차출퇴근제) 등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의 경우, 2019년 재택근무를 활용하는 공무원은 단 2명에 불과했으나 2020년 7천 7백여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에 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91.1%(전면시행 17.9%, 단계적·점진적 시행 73.2%)를 차지했으며, 비대면 일하는 방식으로 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89.6%(전면시행 16.4%, 단계적·점진적 시행 73.2%)를 차지했다.

 

행안부는 이번 통계자료와 인식변화 설문 결과 등을 토대로, 공직사회의 업무 효율성과 대국민 행정서비스의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일하는 방식 변화에 맞춰 시스템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온라인 재택근무, 그마트워크센터, 사무실 유연근무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