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농업현장 비대면 예찰 활동 확대

이정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23:57]

코로나19 시대, 농업현장 비대면 예찰 활동 확대

이정미 기자 | 입력 : 2021/02/18 [23:57]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지역 농업인을 농업현장 예찰요원을 꾸려 비대면 농업현장 예찰 활동에 나선다.

 

비대면 농업현장 예찰 활동은 농업 재해, 농작물 병해충 발생 등 애로사항을 실시간 SNS으로 공유하여 신속한 대응, 적기 방제로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비대면 농업현장 예찰 활동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농업현장 애로를 적기 해결하고 농업인을 농촌지도사업의 주체로 발돋움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평가를 받음으로써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하는 ‘전국 농업재해대응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농업현장 예찰요원으로 활동하고자 하는 농업인은 오는 20일까지 서부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로 문의하면 된다.

 

‘농업현장 예찰요원’은 4개 읍면별 7∼8명 총 30명 내외로 구성하여 지역에서 발생하는 주요 농작물 병해충, 농업 재해, 농업 동향 등을 실시간 SNS 참여로 공유하게 된다.

 

이성돈 농촌지도사는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는 예찰과 발생 정보가 가장 중요하다”며“코로나19로 대면 예찰이 어려운 시기에 농업현장 예찰요원 제도를 정착시켜 농업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농업현장 비대면 예찰 활동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