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서부산권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개원

권중근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9:48]

부산시, 서부산권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개원

권중근 기자 | 입력 : 2021/02/19 [19:48]

부산시가 서부산권 근로자의 보육 문제 해결을 위해 명지 국가산업단지에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인 '명지어린이집'을 개원한다.

 

명지어린이집은 대지면적 1,285㎡, 연면적 980㎡, 지상 3층 규모의 어린이집으로 해당 기업의 근로자 자녀 95명을 보육하게 된다.

 

지난 2018년, 부산상공회의소와 리노공업(주) 등 16개 기관·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 ‘근로복지공단의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공모사업’에 선정돼 고용보험기금 20억7천만 원을 확보하면서 어린이집 설치의 물꼬를 텄다.

 

이에 부산시도 산업단지계획을 변경, 시유지를 제공하고, 어린이집 건립비 2억 원을 지원함으로써 설치가 본격 추진됐다.

 

부산시는 지난 2015년 산단 및 중소기업 밀집 지역 근로자를 위해 근로복지공단,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와 '공동직장어린이집 확충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근로자들의 출산·육아 부담 해소와 일·가정 양립문화 조성에 힘써왔다.

 

시가 직장어린이집 확충을 위해 노력한 결과, 2015년 31곳에 그쳤던 직장어린이집은 현재 57곳으로 확대됐으며 그 중 공동직장어린이집은 명지어린이집을 포함해 총 5곳이 운영 중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시에서도 기업 대상 설명회 및 컨설팅을 확대하는 한편, 보육 인원 감소로 인한 경영난으로 휴⸱폐원하는 민간⸱가정 어린이집과 기업을 매칭해 매입 또는 장기임차를 추진하는 등 상생형 직장어린이집 설치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동직장어린이집, 명지어린이집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