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창업기업 위한 5세대 밀리미터파 성능시험장 구축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22:32]

중기부, 창업기업 위한 5세대 밀리미터파 성능시험장 구축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1/02/24 [22:32]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3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는 300㎡ 규모로 조성됐으며,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세대 이동통신(5G)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을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실증 환경을 제공한다.

 

▲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자료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 뉴스다임

 

이러한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케이티(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한다.

 

중기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케이티(KT)는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하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운영주체로서 장비·시설 관리와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공모전, 세미나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은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원격주행(3.5㎓), 가상현실(VR) 서비스 시연도 있었다.

 

무선조종자동차(RC카) 실시간 원격(3km) 조종,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아이돌 그룹 팬미팅, 360도 촬영 기술로 구현한 가상 여행 콘텐츠, 고화질 영상 송출을 통한 가상 박물관 관람 서비스와 실시간 체온‧안면인식이 가능한 스피드게이트가 선보였다.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이번 밀리미터파 환경 인프라 구축에 많은 스타트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다양한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