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무주택 서민 28만4천 가구 임대주택·주거비 등 지원

하선희 기자 hshsuny2018@naver.com | 기사입력 2021/04/02 [20:24]

경기도, 무주택 서민 28만4천 가구 임대주택·주거비 등 지원

하선희 기자 hshsuny2018@naver.com | 입력 : 2021/04/02 [20:24]

경기도가 올해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총 4만3,000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저소득층 24만1,200가구에 주거급여를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무주택자 누구나 적정 임대료를 내고 역세권 등 핵심지역에 30년 이상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경기도 기본주택’ 정책을 추진하고, 지역 흉물로 전락해 도시 쇠퇴를 가속화하는 빈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사업도 진행한다.

 

도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 경기도 주거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이번 주거종합계획에서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무주택자를 위한 보편적 주거서비스 ‘기본주택’ 공급, 수요자 기반 포용적 주거지원 강화, 투명하고 효율적인 공동주택 관리문화 조성과 공동주택 품질점검 및 기술자문을 통한 부실공사 방지, 소규모 공동주택 주거환경 개선 및 안전관리 강화, 지역 여건을 반영한 도시재생사업, 빈집 정비사업 추진 등 중점과제 5개를 선정했다.

 

우선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분야를 보면 도는 올해 3만호의 공공건설임대와 매입·전세임대 1만3,000호 등 임대주택 4만3,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입주 대상은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장애인, 한부모 가정, 아동 주거빈곤가구, 퇴소 아동 등으로 수요자 중심의 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층 주거 안정과 저출산 극복을 위해 공급하는 임대주택인 ‘경기행복주택’은 올해 2,156호를 사업계획 승인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주거종합계획부터는 ‘경기도 기본주택’ 정책이 새롭게 반영됐다. 

 

도는 기본주택 정책 실현을 위한 법령 제·개정 등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다. 

 

수요자 기반의 포용적 주거지원 강화 정책도 이어진다. 주거급여 대상자 24만1,200가구 중 임차가구(약 24만 가구)에는 월평균 약 17만5,000원의 주거비를, 자가가구(1,200가구)에는 최대 1,241만원의 주택개량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사업으로는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화 주택 개보수 사업인 햇살하우징 500호, 민간의 재능기부 주택 개보수 사업인 G-하우징 사업 130호, 장애인주택 개보수사업 201호,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430호 등이 있다.

 

또한,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금융비용 지원도 포함됐다. 매입임대주택 신규 입주자 1,200가구에 대해 임대보증금을 호당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하며, 전세 보증금 지원사업은 취약계층 57가구에 대해 최대 1억원까지, 저소득층을 위한 전세금 대출 보증 및 이자 지원 사업은 1,300가구를 각각 지원한다.

 

공동주택의 효율적인 관리, 건설 중인 공동주택의 품질향상, 노후 공동주택의 주거환경 개선 및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관련 정책으로는 투명한 공동주택 관리문화 조성을 위해 25개 단지에 대해 민간 전문가와 현지 합동감사 실시, 건설 중인 공동주택 하자 예방 및 주택품질 향상을 위한 품질점검 153개 단지, 노후 공동주택 공용시설 보수공사에 대한 기술자문단 운영 350회, 노후 공동주택 유지관리 보수비용 지원 177개 단지, 오래된 소규모 공동주택단지 안전점검 지원 315개 단지 등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올해 8개소 이상 선정을 목표로 국토부와 적극 협의를 실시하고, 소규모 도시재생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빈집 정비 지원사업이 올해 처음 추진되며 이를 통해 83호의 빈집에 대해 철거, 보수, 안전조치 등을 시행한다. 

 

경기도 빈집 활용 시범사업도 2개소에서 실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각종 범죄 장소로 이용되는 빈집을 도시재생 거점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 이와 함께, 남부지역에는 취약계층을 위한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생활기반시설이 부족한 북부지역에는 주민커뮤니티센터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