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LH 사태 재발 방지 위한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제도 평가 강화

정겨운 기자 lemonkbh0@gmail.com | 기사입력 2021/04/07 [17:10]

국민권익위, LH 사태 재발 방지 위한 공직자 이해충돌 방지제도 평가 강화

정겨운 기자 lemonkbh0@gmail.com | 입력 : 2021/04/07 [17:10]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최근 국민에게 실망을 안기고 공공부문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LH사태를 계기로 마련된 공직자의 부정한 사익추구 행위에 대한 대책을 반영해 2021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6일 274개 평가대상 기관에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어 8일에는 올해 시책평가의 추진방향과 지표에 대한 기관의 이해도를 높이고 각급 기관의 차질 없는 반부패 시책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해당 기관들을 대상으로 국민권익위 공식 유튜브 채널 ‘권익비전’을 활용한 온라인 워크숍을 개최해 기관 간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LH 사태 이후 국민권익위는 범정부 반부패 컨트롤 타워로서 공직자의 부정한 사익추구를 원천적으로 근절하기 위한 이해충돌 방지대책을 마련‧발표했고, 이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금년도 시책평가에 관련 지표를 반영하여 연중 꼼꼼히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LH 사태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이해충돌 방지 제도를 포함한 청렴교육 실시, 사익추구 방지를 위한 국민권익위 제도개선 권고 이행과 같은 제도 정착 노력 지표를 강화했다.

 

또 기관장․고위직의 반부패 노력도 평가 비중과 기준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각급기관의 이해충돌 방지제도 마련과 이행에 중점을 두어 개편했다.

 

국민권익위는 내‧외부 전문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각급 기관들이 올해 10월까지 추진한 실적을 내년 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부패방지국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엄격한 방역지침 등으로 시책평가 대상기관과의 소통이 제한적으로 이루어져 아쉬운 점이 있었다”며, “시책평가를 통해 올해 특히 강조되고 있는 이해충돌 방지제도 운영 등 각급 기관의 반부패 정책 추진을 촉진‧강화하는 한편, 방역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통해 기관 간 소통과 의견수렴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직자 부패 방지, LH사태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