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기사입력 2023/09/15 [10:21]

질병관리청,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입력 : 2023/09/15 [10:21]

질병관리청은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이 8월말에도 지속됨에 따라, 지난해 발령한 유행주의보의 해제 없이 '23-’24절기(23.9월~24.8월) 시작부터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며 인플루엔자 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 사진제공 : 질병관리청  © 뉴스다임

 

’22~’23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은 작년 37주차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23-’24절기가 시작되는 9월 첫째 주까지 이어지고 있다. 

 

연령대별 인플루엔자 발생은 소아를 포함한 학생 연령층에서 주로 발생 중에 있으며, 9월 1주 기준 초등 연령층인 7∼12세(25.3명)에서 가장 발생이 높았고, 13∼18세(13.6명), 1∼6세(12.9명) 순으로 높았다.

 

또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22-’23절기 유행주의보 해제 없이, ’23-’24절기 유행주의보가 이어지기 때문에 인플루엔자 고위험군 환자에게 적용하는 항바이러스제에 대해서는 검사 없이도 요양급여가 지속 인정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은 인플루엔자 유행이 없어 지역 사회 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자연면역이 감소했고”,  “올해 3월 코로나19 방역 정책이 전면 완화되면서 대면활동의 증가, 손씻기·기침예절·마스크 쓰기 등 개인위생수칙에 대한 긴장감 완화, 환기 부족 등으로 인플루엔자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동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이 더 커질 가능성에 대비하여 올해 9월 20일부터 시작되는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과, 인플루엔자의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생후 6개월~만 13세의 어린이 대상자는 해당 일정 중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