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정원과 산림에서 기후 위기 해법 찾는다

안재형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09:22]

[경기도] 정원과 산림에서 기후 위기 해법 찾는다

안재형 기자 | 입력 : 2024/04/17 [09:22]

 

기후변화 주간을 맞아 경기도가 ‘정원․산림 콘퍼런스’를 오는 18일 오후 1시 30분부터 시흥오이도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기후위기 시대, 정원․산림에서 기후위기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김인호 국가환경교육센터 센터장의 '기후위기 시대, 정원도시를 꿈꾸다', 배준규 국립수목원 정원식물과장의 '정원산업 현황과 전망', 김재현 평화의숲 대표이사의 '기후위기 시대, 경기도와 함께하는 산림정책' 등 주제강연이 이어진다.

 

콘퍼런스 개최 직전인 오후 1시부터 시흥오이도박물관 광장에서는 기후위기 시대 산림의 중요성을 알리고, 나무심기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내나무갖기 캠페인’의 일환인 ‘반려나무 나눠주기 행사’도 진행된다.

 

이정수 경기도 정원산업과장은 “숲은 국제사회가 인정한 산림탄소흡수원으로, 기후위기 시대일수록 숲의 가치는 무한대다”라며, “숲의 가치를 잘 활용해 공공기관, 기업, 도민 전체가 함께 참여하고 실천할 수 있는 정원․산림 정책들을 만들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024년에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생활권 녹색공간 조성을 위해 마을정원 19개소, 도시숲 19.8ha, 쌈지공원 47개소, 학교숲 16개소를 조성하고 있으며 10월에는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제12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남양주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지속 가능한 산림자원 육성을 위해 조림사업 516ha, 숲가꾸기 5,580ha를 추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