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전국 6개 물놀이시설서 ‘찾아가는 해양안전체험시설’ 운영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08:47]

해수부, 전국 6개 물놀이시설서 ‘찾아가는 해양안전체험시설’ 운영

오경애 기자 | 입력 : 2024/06/18 [08:47]

해양수산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민들이 해양안전수칙을 몸소 배우고 익힐 수 있도록 6월부터 약 두 달간 전국 6개 권역의 물놀이시설에서 ‘찾아가는 해양안전체험시설’을 운영한다.

 

▲ 사진제공 : 해양수산부  © 뉴스다임

 

찾아가는 해양안전체험시설에는 다양한 체험활동들을 경험할 수 있는 3가지 체험장이 마련된다. 

 

'해상생존 체험장'에서는 구명뗏목 작동ㆍ탑승과 생존수영 등을 체험해볼 수 있고,  '가상현실 체험장'에서는 가상현실(VR) 장비를 활용한 여객선 비상탈출 체험 등을 해볼 수 있다. '해양안전 전시관'에서는 구명뗏목 내에 비치된 다양한 생존용품과 선박용 구명설비의 실물을 직접 보고 사용법을 배울 수 있다.

 

해양안전체험에 참여 해보고 싶은 사람은 사전에 각 체험장소로 전화 문의하거나 해양안전교육포털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체험 시설은 다음과 같다.

 

부산 북항마리나수영장(051-743-5589), 전남 여수시 청소년해양교육원(061-661-1222), 경기 남이섬 야외수영장(031-580-8114), 강원 강릉시 청소년해양수련원(033-662-0010),충북 음성군 청소년수련원(043-877-7502), 경남 통영시 청소년수련원(055-725-8082)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는 영유아들이 해양안전수칙을 조기에 익힐 수 있도록 어린이집 10개소 등의 원생 및 학부모들에게도 찾아가는 해양안전 체험교육을 제공하고, 구명조끼와 해양안전 그림책도 증정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