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상념(秋想)

3·5·7언 시(詩)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4/10/23 [16:39]

가을의 상념(秋想)

3·5·7언 시(詩)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4/10/23 [16:39]
▲ 감이 익어 따가기를 기다리고 있다.     © 뉴스다임 김경환 기자


          秋天藍                            가을 하늘 짙푸른데
          柿甘紅                            감은 달아서 붉구나
          風吹天空昇                       바람 불어 하늘이 저 멀리 높아 있고 
          霜降葉色省                      서리 내려 이파리 색은 변하였네 
          随節萬事因果環                 때를 좇아 만사 인과가 돌고 도는데
          唯人愚慾滯因循                 오직 인간만이 어리석게 제자리에 머무르길 바라네

 
▲ 단풍이 든 나무     © 뉴스다임 김경환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