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GM 군산공장 회생 대책 공동 모색

박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3/12 [17:02]

여야 5당, GM 군산공장 회생 대책 공동 모색

박은영 기자 | 입력 : 2018/03/12 [17:02]

▲ 여야 5당의 GM 대책 TF 위원장들이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GM군산공장폐쇄 대책을 마련하는 토론회에 참석했다.     ©뉴스다임

 

한국지엠이 2월 13일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한 지 한달이 지났다. 그동안 군산공장 근로자들 중 약 2,500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가운데, 산업은행은 금주 한국지엠에 대한 실사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군산공장 노동자들을 비롯한 군산 지역주민들은 하루하루 한국지엠의 정상화가 간절하다. 이에 여야 5당 한국지엠 대책 TF 위원장들은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찾는 토론회를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GM대책 TF를 맡고 있는 홍영표 의원은 “정부는 과거와 같이 본사만 이익을 보는 구조를 통해서는 절대로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산업은행의) 실사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회사가 될 것인지 확인돼야 정부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한국지엠이 장기적 수익을 낼 수 있는 체질로 개선 ▲본사와 한국지엠 간의 갑을 관계 개선 ▲지엠노조, 투쟁보다는 고통분담 ▲기획재정부 장관 및 경제부총리 콘트롤타워 역할 수행 등 사태 해결을 위한 당내 4대원칙을 언급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엠이 한국에 머무르는 방법을 절대적으로 해서는 실사도 협상도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며 “과거의 폐단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우리의 의지가 분명하다면 지엠과 결별하는 것도 하나의 옵션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은 “한국지엠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10년 전 지엠이 파산위기에 몰렸을 때 오바마 대통령는 금융 관계자와 정부 관료들을 빼고 민간구조조정 전문가들로 TF를 만들어 지엠 회생책을 실현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5당 GM TF 대표자들과의 연석회의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김재록 (주)인베스투스 글로벌 회장은 한국지엠 사태의 해결을 위해 지엠 본사 대표를 만나 본사에 맞는 전략을 같이 만드는 방안과 자율주행차와 전기자동차 기술을 기반으로 한 별도의 회사를 만드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한국지엠의 국정감사를 주장했다. 지 의원은 “그동안 한국지엠의 파산 원인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 “수수방관했던 산업은행과 정부를 믿을 수 없기 때문에 국민의 책무를 하는 국회에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노조 관계자는 “사태에 대한 원인 분석이 분명 필요하지만 지금 산업은행이 정부와 하겠다는 실사는 믿기 어렵다”며 “노조가 참여하는 공동실사를 요구하며 그 전제로 이후 계획들에 함께 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 가을이 시작된 청계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