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구나 '명태'

김규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3 [16:34]

반갑구나 '명태'

김규아 기자 | 입력 : 2018/04/13 [16:34]

내장은 창란젓 알은 명란젓

아가미로 만든 아가미 젓

눈알은 구워서 술 안주하고

괴기는 국을 끓여먹고

어느 하나 버릴 것 없는…

      - 강산에 ‘명태’ 중에서

 

명태! 명태가 동해안에 돌아왔다. 강원도 고성군 공현진 앞바다에 명태 200여 마리가 대량으로 잡혔다. 이는 2006년 이후 동해안에서 처음으로 대량 포획돼 어업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본부장 변성균)는 10일 고성군 죽왕면 공현진 앞바다에 부설한 정치망 어장에 약 200여 마리의 명태가 포획돼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 옮겨 시험 연구용으로 사육중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잡힌 명태의 체장은 20~25㎝급으로 지난해 5월과 12월에 고성군 앞바다에 방류한 30만 마리의 어린 명태와 동일한 개체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명태 지느러미 샘플을 채취해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고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 '명태살리기 프로젝트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뉴스다임


2006년도 이후 동해 연안에서 처음으로 대량 포획돼 방류한 명태가 먼 곳까지 회유하지 않고 동해북부 연안 해역에서 서식할 가능성이 높아져 현재 추진하고 있는 ‘명태살리기 프로젝트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원도에서는 앞으로, 명태종자를 연간 100만 마리 이상 대량 생산, 방류해 명태자원 회복은 물론 어업인의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명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 가을이 시작된 청계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