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을 보다

우아함·고귀함 꽃말을 가진 '군자란'

박인수 기자 | 기사입력 2018/05/13 [02:49]

'봄꽃'을 보다

우아함·고귀함 꽃말을 가진 '군자란'

박인수 기자 | 입력 : 2018/05/13 [02:49]

▲ 군자란     © 박인수

 

'군자란'이라고 불리우지만 '난과'와는 무관하며 수선화과에 속하는 꽃이다. 남아프리카가 원자신지이고 다년초로 사철 푸른 긴 잎은 땅에서 솟아나와 있다.

 

습기가 많고 그늘진 곳을 좋아해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잘 자라며 국내에서는 온실에서 키운다. 개화시기는 2~4월로 '우아함, 고귀함'의 꽃말을 내포하고 있듯 꽃의 자태와 색깔이 매우 우와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군자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 가을이 시작된 청계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