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여행, 어디가 좋을까...'농촌체험마을 5곳'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2/24 [23:14]

봄 여행, 어디가 좋을까...'농촌체험마을 5곳'

노진환 기자 | 입력 : 2019/02/24 [23:14]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 성큼 다가왔다. 봄 여행, 어디로 떠나면 좋을까.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가 선정한 3월에 떠나기 좋은 '농촌체험휴양마을 5선'을 소개한다. 이번 농촌여행지는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봄 체험을 할 수 있는 우수 농촌체험마을을 지자체로부터 추천을 받아 최종 선정했다.

 

 

양평 외갓집 체험마을

 

▲ 사진: 웰촌 

 

아이와 함께 농촌에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가족형 체험마을이다. 체험은 패키지 형태로 진행되는데 3월에는 초봄의 농촌을 체험할 수 있는 일정으로 구성돼 있다.

 

오전에는 동산에 올라 지게를 지고 해온 나무로 불을 피워 고구마를 구워 먹고, 새콤한 하우수 딸기를 직접 따서 먹는다. 오후에는 시골밥상으로 식사를 하고 연을 날리는 등 다양한 체험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평창 황토구들마을

 

▲ 사진: 웰촌 

 

전통 구들체험에 특화된 마을이다. 겨울철 추위가 누그러지고 기온이 서서히 오르기 시작하는 3월부터는 많은 사람들이 한국의 전통 난방법인 구들을 구경하고 황토와 벽돌을 이용해 직접 미니구들을 만들어보고 완성한 미니구들에 옥수수로 팝콘을 튀겨먹는다.


숙박시설도 구들방으로 돼 있어 구들 숙박체험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힐링요가명상, 꽃차체험, 별자리 관측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
부여 기와마을

 

▲ 사진: 웰촌 

 

백제시대 문화 관광자원이 풍부한 부여에 위치한 체험마을로 백제문화와 농촌체험을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다. 마을에 비치된 자전거를 타고 마을과 백제유적지를 둘러보고 백마강 모해와 꽃잎, 직접 주운 돌을 넣어 향초를 만든다.

 

백제 8문양으로 비누를 만들어보기도 하고, 부여 향토음식인 연잎밥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또 손두부 만들기, 치자와 쪽을 활용한 천연염색, 딸기 컵케이크 만들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남원 지리산나들락마을

 

▲ 사진: 웰촌 

 

지리산 둘레길 제1코스 출발지점(체험관에서 도보 2분거리)과 제22코스의 종착점(체험관에서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3월 말이면 은은한 노란빛의 산수유가 만개해 봄철 많은 여행객이 마을을 방문한다.


마을에서 나는 농산물을 활용한 체험을 주로 진행하는데 밭에서 뜯어온 부추를 덖어 차를 만들어 마시고, 황토. 쑥. 양파껍질 등 천연재료를 이용한 염색체험을 할수도 있다. 3월말에는  산수유축제도 개최한다.


밀양 꽃새미마을

 

▲ 사진: 웰촌 

 

허브 향이 가득한 마을로 다가오는 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마을허브농원에서 허브, 야생화 등 다양한 수목을 감상할 수 있고 허브 분갈이, 허브 비누. 향초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이외에도 떡메치기, 장아찌 만들기 등의 농촌체험도 가능하다. 맑은 계곡물이 모여 이룬 저수지가 마을의 운치를 더해주며 주민들이 직접 쌓은 365개의 돌탑은 마을을 찾는 방문객의 1년 365일 무사태평과 소원성취를 기원해 주고 있다.

 

선정된 마을 여행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대한민국 농촌관광 포털 '농촌여행, 웰촌(www.welch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봄여행 농촌체험마을5선 농촌여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리 가 봄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