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1주일에 하루만 채식?

Julie Go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2:11]

미, 1주일에 하루만 채식?

Julie Go 기자 | 입력 : 2019/03/15 [12:11]

▲ 학교 급식에도 채식을 확대하자는 바람이 불고 있다. (구글 프리이미지)    © 뉴스다임

 

뉴욕시, 공립학교 급식에 ‘고기 없는 월요일’ 시행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11일 리처드 카란자 교육감 등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올 가을 학기인 2019~2020학년도 부터 뉴욕시 모든 공립학교에서 '고기 없는 월요일(Meatless Monday)'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채식의 확대가 건강에도 좋고 고기 수요가 감소하는 것은 기후 변화 등 환경 문제에 좋은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뉴욕시는 이미 지난해 봄부터 브루클린 지역 15개 학교에서 '고기 없는 월요일'을 시범운영 해왔다. 뉴욕시 공립학교의 고기 없는 월요일 프로그램 시행에 따르는 추가 비용은 없다고 전했다.

 

채식주의(vegetarian)로 구성될 메뉴에는 육류가 모두 제외되며 피자, 그릴드치즈 등 유제품 함유 메뉴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고기 없는 급식, 채식주의 학교급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리 가 봄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