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자기실현 예언 효과 있다

Julie Go 기자 | 기사입력 2019/03/28 [04:51]

'칭찬', 자기실현 예언 효과 있다

Julie Go 기자 | 입력 : 2019/03/28 [04:51]


잘한다 잘한다 하면 진짜 잘한다.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아시안들은 수학을 잘한다’는 인종적 선입관이 있다. 그런데 그 말이 예언처럼 입증된 연구 사례가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아시안 STEM(과학·기술·엔지니어링·수학) 전공 학생들은 실제로 전공 이탈없이 졸업할 확률을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심리학회(APA) 학술지에 인종별 수학 능력에 대한 사회문화적 선입관이 STEM 전공 학생들의 실제 학업 성취에 자기실현적 예언 효과를 미친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발표됐다.

 

이번 실험을 공동 진행한 에모리대학, 텍사스대학 오스틴, 라이스대학 등 3개 대학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STEM 전공으로 입학해 같은 대학에서 졸업한 실제 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보고 ‘인종적 전형성(Stereotypicality)’과 수학 능력 기대치를 평가했다.

 

학적부에 자신의 인종을 ‘아시안’이라고 밝힌 학생들의 사진을 보고 얼굴 생김새가 얼마나 전형적으로(stereotypical) 아시안 같은지 1점에서 5점까지 평가하고, 2명의 학생을 보여주며 ‘STEM 능력’이 높아 보이는 쪽을 선택하게 했다.


연구진은 이렇게 측정한 ‘인종적 전형성’과 STEM 전공으로 입학한 학생이 낙오하지 않고 원래 전공으로 졸업하는 비율을 비교한 결과, 더 ‘전형적’인 얼굴의 아시안 학생 중 85%가 같은 전공으로 졸업했고 덜 ‘전형적’으로 생긴 아시안 학생의 전공 유지율은 77%로 차이를 보였다.

 

또한 연구진은 “학생 개개인의 STEM 능력에 대한 교수나 친구들 등 주변 사람들의 인종적 편견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가정을 확인하기 위해 전국 275여 명의 지도 교수(academic advisor)를 상대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학생 2명의 사진을 보여주고 "어떤 학생이 어려운 물리 과목을 수강하나" "어느 학생이 컴퓨터나 엔지니어링 실력이 더 뛰어날까" 등의 질문을 던졌다. 그 결과, 일반인 실험 참가자들과 달리 인종 간 STEM 능력에 대한 편견이 직접 드러나진 않았지만, 인종 내 ‘인종적 전형성’과 STEM 능력에 대한 편견은 일반 참가자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교수들이 저마다의 선입관을 바탕으로 뛰어난 능력을 갖췄다고 판단한 학생들에게 기대 수준을 더 높여 독려했고, 실제로 그 기대에 부응하는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아시안, 스템 STEM 전공 칭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의 신선한 아침을 선물해요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