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장수국가 1위는 일본, 한국은?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3:37]

세계 장수국가 1위는 일본, 한국은?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4/12 [13:37]

8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6년 태어난 아기의 기대 수명을 기준으로 할 때 한국은 82.7세로 세계 9위에 올랐다.

 

전년 12위에서 3계단 상승했으며 처음으로 세계 장수국 10위 권 이내에 진입했다.

 

기대 수명이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84.2세)이고, 스위스(83.3세), 스페인(83.1세), 프랑스(82.9세) 등의 순이었다.


조사 대상은 183개국이었다. 성별로 나눠보면 여성의 기대 수명은 85.6세로 일본(87.1세), 스페인(85.7세), 프랑스(85.7세)에 이어 4위였고, 남성은 79.5세로 19위에 머물렀다. 남녀 간 수명 차이가 6.1세로 다른 장수국에 비해 큰 편이다.

 

질병이나 부상·사고 없이 아프지 않고 살 수 있는 건강 수명은 여성이 75.1세, 남성은 70.7세로 조사됐다.


기대 수명까지 여성은 평균 10.5년, 남성은 8.8년을 아픈 채 노후를 보내야 한다는 뜻이다. 남녀 합친 건강 수명은 73세로 기대 수명과 마찬가지로 9위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기대수명 장수국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봄을 걸어 봄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