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타고 떠나는 농촌여행...어디가 좋을까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21:02]

기차 타고 떠나는 농촌여행...어디가 좋을까

노진환 기자 | 입력 : 2019/05/13 [21:02]

농촌진흥청은 13일 한국철도공사, 7개 지자체와 공동으로 개발한 농촌체험 기차여행 프로그램 '농(農)뚜레일'을 출시했다.

 

'농(農)뚜레일'은 농촌진흥청과 코레일이 지난달 23~30일까지 진행한 농촌여행 프로그램 브랜드 네이밍(상표 작명) 공모전에서 최종 선정된 수상작이다. 논두렁, 두레, 레일 등 농촌과 철도를 연상할 수 있도록 관련 단어와 유사한 발음으로 구성된 신조어로 '농촌과 철도의 연결'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에 출시하는 농촌여행 프로그램은 강원 강릉, 충북 충주, 충남 서천, 전북 정읍, 전북 순창, 경북 군위, 경남 함양 등 7개 지역을 둘러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강원지역 여행지도 포함돼 있어 강원·동해안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도 강릉은 '바다향 강릉, 자연 속으로'를 주제로 허브와 야생화를 체험할 수 있는 농촌교육농장에서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장천마을에서 산채음식 맛보기, 사천진 해변 나들이 등을 즐길 수 있다.

 

충북 충주는 '와유바유 충주로'를 주제로 내포긴들체험마을에서 사과를 이용한 디저트(후식음식) 만들고, 전통 놀이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잘 꾸며진 정원카페에서 제철 야생화를 살펴보며 차를 마시는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충남 서천은 '서천 팜 있슈 여행'을 주제로 농촌을 담은 밀짚모자 그리기 체험을 할 수 있는 농촌교육농장 방문, 서천의 특산물인 모시를 활용한 농가맛집에서 식사와 음식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지역 명소인 식물예술원과 기벌포해전 전망대(장항스카이워크)를 둘러볼 수 있다.

 

전북 정읍은 '샘고을 정읍, 샘나는 여행'을 주제로 지역특화거리로 조성된 '쌍화차 거리'에서 쌍화탕 시음과 쌍화 향주머니 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을 할 수 있고, 최치원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세운 무성서원을 탐방할 수 있다.

 

전북 순창은 '치유벗 순창이 참좋다'를 주제로 농가맛집에서 제철 건강밥상과 꽃차를 즐기고, 장군목 유원지와 강경마을 차 정원에서 야생차 숲 등을 둘러보는 코스로 구성됐다.

 

경북 군위는 '보이소, 군위 보물상자'를 주제로 아름다운 간이역으로 꼽히는 화본역을 관람하고, 야트막한 돌담이 이어져 있어 내륙의 제주도라 불리는 대율리 돌담마을을 둘러볼 수 있다. 전통주를 빚는 양조장에서 막걸리와 발효빵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경남 함양은 '지리산 함양, 명(名)인·탐(探)방·정(情) 투어!'를 주제로 100년이 넘은 고택이 가득한 개평마을을 살펴본 뒤 종가비빔밥을 맛보고, 솔송주 제조 명인과 함께 소주 내리기 체험을 할 수 있다.

 

농촌여행 프로그램을 이용한 농촌체험 기차여행상품은 이달 18일부터 매주 토요일에 운영하며, 상품예약과 구입은 '레츠코레일' 누리집(www.letskorail.com)과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을 통해 할 수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농촌여행 프로그램을 통한 지속적인 농촌 활력화 지원을 위해 지난 10일 한국철도공사, 7개 지자체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농촌여행 농(農)뚜레일 코레일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의 신선한 아침을 선물해요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