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추석 풍속도, 차례 안 지내고 여행 떠난다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30]

달라진 추석 풍속도, 차례 안 지내고 여행 떠난다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9/10 [16:30]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은 추석에 차례를 지내지 않고 있으며 4명중 1명은 가족 모임을 갖지 않고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UPINEW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35.7%가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고 응답했으며, 24.2%가 추석모임을 가족여행으로 대체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차례를 지내지 않는 것은 '종교적 이유'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지만, '간소한 추석을 지내기로 가족들과 합의해서'라는 응답도 28.2%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보수적인 대구·경북에서는 80.7%가 차례를 지낸다고 응답한 반면, 서울과 호남은 차례를 지낸다는 응답이 각각 53.2%, 53.9%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추석모임을 가족여행으로 대체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24.2%가 "있다"고 응답했다. 가족여행의 행선지로는 국내여행이 69.5%였지만 해외여행도 25.3%에 달했다.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명절의 의미가 달라지고 있다. 추석연휴 전 주말에 부모님을 찾아뵙고 연휴기간을 오롯이 즐기는 젊은 부부나 청년층이 늘고 있다.


설문조사에서 가족 모임에 참석하지 않는 이유로는 '일이 바빠서'가 26.7%로 가장 많았고, '시험이나 취업 준비 때문에'가 14.1%로 뒤를 이었다.

 

'가족관계가 소원해서'라는 응답과 '경제적 형편 때문에'라는 응답이 각각 13.8%와 13.5%였고, '명절스트레스 때문'이라는 응답은 9.5%였다.

 

올 추석연휴 때 나홀로 지내겠다는 응답도 6.3%였다. 나홀로 지내겠다는 응답은 남성(8.6%), 20대(7.9%), 서울(10%), 무직(17.1%)로 나타나 취업준비 때문에 가족 모임에 참석하지 못하는 20대 남성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부모가 자식을 찾는 역귀성은 6.5%였으며 자녀들이 부모를 찾는 귀성은 58.5%였다. 귀성이나 역귀성이 아닌 기타 형태도 35%에 달했다.


추석 가족 모임에서 주로 나누는 대화 주제로는 '가족 근황과 건강'이 43.6%로 가장 많았고 '일자리와 소득 등 경제문제'가 18.7%, '정치'가 17.8%였다. 이밖에 '보육과 교육문제'가 5.6%, '부동산·주식 등 재테크' 2.9%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순간포착]세월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