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검사 후 학교급식 납품

연간 잔류농약 검사능력 전년 대비 3,000건 실시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09:37]

경기도 친환경 농산물 안전성 검사 후 학교급식 납품

연간 잔류농약 검사능력 전년 대비 3,000건 실시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9/10/31 [09:37]

▲ 기체크로마토그래프를 이용한 잔류농약 성분 분석 검사 장면      사진: 경기도청    © 뉴스다임

 

경기도는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와 신뢰도 제고를 위해 5억9,000만원을 들여 친환경급식지원 잔류농약 검사 장비 2대를 추가 구입했다고 31일 밝혔다.

 

도가 구입한 질량분석장비(MS/MS류)는 식약처에서 고시한 잔류농약 320성분을 분석하기 위한 필수 장비로, GC-MS/MS(기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및 LC-MS/MS(액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등 2가지다. 연간 3,000건의 검사가 가능하다.

 

도는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위해 재배·저장 중인 친환경·G마크 농산물에 대해 학교 납품 1주일 전에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기종 친환경급식지원센터장은 “학교급식 농산물의 잔류농약 검사 수행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초·중·고등학교에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안전성 검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트렉터의 '해바라기 사랑'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