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 "몽골마에서 유래된 게 아니라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말 6품종 유전체 분석 결과, 제주마 집단 특이 유전자 확인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19:17]

제주마, "몽골마에서 유래된 게 아니라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말 6품종 유전체 분석 결과, 제주마 집단 특이 유전자 확인

노진환 기자 | 입력 : 2019/11/28 [19:17]

 

▲ 현존하는 우리나라 유일한 재래마인 제주마는 국내에서 사육되는 말 중 약 13%를 차지한다.         사진: 농촌진흥청   © 뉴스다임

 

제주마와 해외 말 집단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제주마의 독립적인 진화였다는 것이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이 진화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제주마를 포함한 아시아 품종(몽골 토종마 3품종, 몽골 야생마), 유럽 품종(더러브렛) 등 6개 품종1) 41마리의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주마는 유럽 품종 더러브렛 집단과는 유전적 거리가 멀고, 몽골 토종마 집단과는 가깝지만 서로 다른 군집(무리)으로 뚜렷하게 구분되는 독립적인 품종으로 확인됐다.


또한, △유산소 호흡 △작은 키 △체형 △근육 발달 등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우선 선택돼 왔다. 특히, 지구력과 속도 유지에 관여하는 유전자(ACTN3, MSTN)는 제주마 집단에서만 특이적 진화임을 알 수 있었다.

 

제주마와 경주마 더러브렛의 심장, 폐, 근육(허벅지, 엉덩이)의 유전자 발현도 조사한 결과, 제주마는 더러브렛보다 적색근(붉은색 근육) 발현이 더 많았다. 이는 제주마가 유산소 대사로 에너지를 얻어 오래 달리는 데 유리하고, 더러브렛은 무산소 대사로 단거리를 빠르게 뛰도록 진화했음을 뒷받침한다.


몸집이 작은 말 품종에서 나타나는 유전자(LCORL)가 4개 조직에서 모두 더러브렛보다 특이적으로 많이 발현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지금까지는 제주마가 몽골마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통해 제주마는 오랫동안 독립적으로 진화했으며 몽골마와 다른 유전적 특성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정부 혁신의 하나인 제주마의 효율적인 품종 보존과 개량에 이번 연구결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존하는 우리나라 유일한 재래마인 제주마는 국내에서 사육되는 말 중 약 13%를 차지한다. 1986년 천연기념물 제 347호로 지정됐으며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서 보호‧관리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트렉터의 '해바라기 사랑'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