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아마존’ 전성시대...문 닫는 쇼핑몰 늘어

Julie Go 기자 | 기사입력 2020/01/11 [07:10]

미 ‘아마존’ 전성시대...문 닫는 쇼핑몰 늘어

Julie Go 기자 | 입력 : 2020/01/11 [07:10]

▲온라인 쇼핑의 강세로 문을 닫는 쇼핑몰들이 늘고 있다.      사진: 구글프리이미지      © 뉴스다임

 

지난해 미 전국 소비자들의 지출은 강세를 보이며 온라인 쇼핑, 그 중에서도 아마존닷컴의 최고 전성시대를 열었다.

 

그 여파를 타고 장사가 안 돼 나가는 매장들이 속출하면서 쇼핑몰들의 침체가 지난 2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보도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발표된 ‘레이스 무디스 애널리틱스(Reis Moody’s Analytics)’ 리포트를 인용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쇼핑몰 공실률이 9.7%로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높았다고 전했다.

 

2012년부터 통계를 조사한 이래 지난해에는 미국 리테일러들이 총 9300개의 매장 폐점을 발표하며 향후 쇼핑몰들의 공실률이 더욱 치솟을 것임을 암시했다.

 

온라인 쇼핑의 매출 상승으로 인해 기존 오프라인 소매 매장들이 계속해서 문을 닫게 되는 현상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온라인 쇼핑, 아마존닷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도 서귀포 '천지연폭포'로 저녁 산책 가볼까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