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에 서서...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15:15]

경계에 서서...

여천일 기자 | 입력 : 2020/02/05 [15:15]

터키(Turkey)는 모든 것의 경계지다.
동양과 서양,
이슬람과 기독교,
유럽과 아시아.

 

밤과 낮.

그 경계에 선 이스탄불(Istanbul)의 하늘마저
노랑과 파랑
파랑과 빨강
각 색의 경계들을 함부로 넘나든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계 터키 이스탄불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웃동네별난맛집]이것이 '천상의 맛'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