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시리즈]코로나19로 시간이 멈췄다...집에서 뭐 할까<1>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2:31]

[집콕시리즈]코로나19로 시간이 멈췄다...집에서 뭐 할까<1>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0/03/19 [12:3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은 사람들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다. 보이지 않는 전염병과의 전쟁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세상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그나마 오염되지 않은 안전한 곳, 집에서 머무는 시간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루 이틀, 며칠은 그냥 뒹굴거리며 시간을 허비할 수 있지만 이대로 마냥 시간을 흘려 보내기는 아깝다. <뉴스다임>이 집에서 무엇을 하며 보낼까 '집콕시리즈'를 마련했다.

 

 

▲ 코로나19는 우리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세상을 만들어 놓았다.     ©뉴스다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무섭긴 무섭다여러 번 음성 판정을 받았던 10대가 어제 폐렴으로 숨졌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관계자에 따르면 방대본 차원에서는 결과가 나왔지만, 워낙 사안이 중대한 건이어서 숨진 10대의 검체를 신촌세브란스병원 등 대학병원 여러 곳에 보내 교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만약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국내 첫 10대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게 되는 것이다.

 

가볍게 넘어가는 경증 전염병이고 독감보다도 덜 무섭다고 하더니 결코 쉽게 볼 전염병이 아니라는 경고의 메시지인 듯하다.

 

혹여나 마음의 긴장이 풀렸거나 위기감이 떨어졌다면 다시금 마음을 조여야 하는 건가 싶다. 코로나로 얼어붙은 경제, 멈춰버린 공교육, 봄날 곳곳에 핀 봄꽃 구경 한 번 못하고 집에만 있어야 하는 요즘, 같은 상황에 놓인 사람들의 입장은 다양할 것이다.

 

코로나는 누구도 해결해 줄 수 없는, 각자 스스로 철저히 조심하면서 이기고 견뎌야 하는 전염병인 것 같다. 빠르고 바쁘게만 돌아가던 세상이 일시에 멈춰선 듯, 멈춰선 시공간에 들어온 듯한 신비한 경험이다.

 

경제가 바닥을 치고 당장 내야 할 월세가 걱정이 되고 전염병에 걸렸거나 걸린 가족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피를 말리는 시간이 흐르고 있을 것이다. 학교를 보내니 마니 가게 문을 여니 마니 하는 문제는 그나마 사치일 수도 있겠다.

 

어째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생명이다. 다 잃어도 절대 잃어서는 안 될 생명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선택하고 모든 마음을 내려놓아 보자.

 

살아가면서 이렇게 긴 여유와 시간을 갖을 수 있는 때가 다시는 없을 것 같다. 학교와 학업을 멈춘 아이들에게도 혹은 생업의 문을 닫은 사람들에게도 그 누구에게도 인생에 다시 없을 시간들이다. 공동체가 하나 되어 한마음으로 이 기간을 이겨내야 한다.

 

이 시간들을 어떻게 보낼까? 기왕에 얻어진 여유를 의미 있게 보내보자는 의미로 집에서 지루하지 않게 혹은 즐겁게, 유익하게 보낼 수 있는 할 일들을 생각해 보고 공유해보고자 한다.

 

얼떨결에 갖게 된 첫 시간들은 마음껏 여유를 부려 게으름도 피우고 뒹굴어도 본다. 그러나 사람은 뭔가를 하지 않고는 살 수 없는 존재인지 마음껏 자고 뒹굴고 노는 것만으로는 시간을 견디기 힘들다.

 

게으름과 뒹굴기 다음 단계는 뭔가를 하는 것이다. 집에서 뭐를 하면 좋을까우선 편안하면서 가족들 모두에게 안식을 줄 수 있는 것으로 그동안 보고 싶었으나 보지 못했던 영화보기를 추천한다. 골치 아픈 현실을 잊게 해주면서 마음에 위로와 안식을 줄만한 영화가 좋을 것 같다.

 

2016년 11월에 개봉했던 인도 영화 '세 얼간이'가 어떨까. 몇 년 전 영화이지만 시간이 흘렀어도 온 가족이 함께 보기에 좋은 내용이며 우리나라 현실과 비슷한 인도의 현실이 이질감이 없이 몰입할 수 있어 좋다.

 

인생을 깊이 생각해 볼 수 있고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세 얼간이'들을 통해 바라볼 수 있다. 영화를 보고 다음에 같이 얘기해 보면 좋겠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코로나19, 집콕시리즈, 인도영화 세 얼간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잃어버린 봄...'목련꽃'의 시위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