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산림자원연구소, 집중호우 대비 안면송 보호 ‘구슬땀’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2:55]

충남산림자원연구소, 집중호우 대비 안면송 보호 ‘구슬땀’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07/30 [12:55]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는 여름철 집중 호우에 대비해 안면송 도복 예방사업을 시행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비바람에 의해 안면송이 쓰러지거나 손상되는 도복사고를 예방하고, 나무를 안전하게 관리하고자 추진한다.

 

도 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안면송은 평균 수고가 17m에 달하는 소나무로 일부가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어 여름철 폭우 및 태풍에 휘어지거나 넘어지면 안전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

 

▲ 소나무터널     사진제공: 충남도

 

이에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다음달 10일까지 주요 도로 구간의 도복 위험 소나무를 파악해 와이어 지주대 설치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자연을 보존하고, 안면송의 상징성 및 경관을 고려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가급적 대상목을 제거하지 않을 방침이다.

 

안규원 도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산림·관광 자원인 안면송을 태풍 등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복 위험 예방책을 개발하는 등 안면도 도유림 보호와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면송,충남산림자원연구소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