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자‧노숙인, '아동‧청소년' 관련 일자리사업 참여 제한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22:17]

출소자‧노숙인, '아동‧청소년' 관련 일자리사업 참여 제한

최정호 기자 | 입력 : 2020/08/01 [22:17]

범죄로부터 아동과 청소년이 조금 더 안전해질 전망이다.

 

현재 '희망일자리사업 시행지침'에서는 취업취약계층 및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자를 우선선발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사업 특성에 따라 참여자를 제한할 수 있는 예외 규정이 있어 아동‧청소년 관련 사업에 대한 부적합자를 배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각 지자체에서 실시되고 있는 희망일자리사업 중 학교방역 등 아동‧청소년 관련 사업에는 출소자‧노숙인 등이 선발되지 않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우선, 모든 아동‧청소년 사업 참여자에 대해서는 아동학대관련 신원조회 동의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는 등 신원확인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원조회에 동의하지 않거나 자료가 허위임이 밝혀지면 사업에서 즉시 배제하고, 선발이 완료된 상황에서도 참여자를 점검해 관련자들은 아동‧청소년과 무관한 분야에 재배치할 예정이다.

 

 

 

 
희망일자리사업,출소자, 노숙인, 학교방역, 아동학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