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천일동안] 가을 하늘 아래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5:27]

[포토에세이-천일동안] 가을 하늘 아래

여천일 기자 | 입력 : 2020/09/04 [15:27]

태풍(마이삭)후 상처 입은 청량감과, 

태풍(하이선)전 공포의 고요함이 묘하게 섞여 있으나

  © 뉴스다임

  © 뉴스다임

 

'이 또한 지나가리라'

 

여전히 하늘과 강은 침묵으로 우리를 일깨워 줄 뿐

별 말이 없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