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인천형 산후조리원’ 6월 문 연다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9 [17:40]

인천시, 전국 최초 ‘인천형 산후조리원’ 6월 문 연다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1/03/09 [17:40]

인천광역시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인천형 산후조리원’ 공모를 16일까지 접수받고, 그 중 우수한 곳 5개를 선정해 오는 6월 동시 개원한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은 민간산후조리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민간산후조리원 중 감염예방, 안전관리, 산모 및 신생아 돌봄 등 서비스 질 평가를 통해 우수 산후조리원을 선정하고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16일까지 군·구에서 신청 접수를 받고, 신청된 산후조리원은 사전평가 및 현장평가를 거쳐 산후조리원심의위원회를 통해 선정되며 올해 5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0개소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으로 선정된 산후조리원은 6월 1일부터 운영이 시작되며, 감염·소방 등 안전관리 및 모아애착관계 증진 등 운영수칙을 준수해 운영해야 하고 지정 유효기간은 지정일로부터 3년이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에서는 출산가정의 육아지원을 위해 부모애착 관계 형성 및 신생아 돌봄, 모유수유를 포함한 부모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 퇴실 산모의 가정을 방문해 신생아와 산모 건강사정, 산후우울증, 모유수유 관리, 영아 응급처치 교육 등 방문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산후조리원에 시설 내 감염·안전관리를 위한 장비를 지원해 산모와 영유아의 안전을 세심하게 챙길 예정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