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옴부즈만, "경찰관 업무상 촬영한 동영상, 철저한 관리 필요"

정겨운 기자 lemonkbh0@gmail.com | 기사입력 2021/04/21 [16:30]

경찰옴부즈만, "경찰관 업무상 촬영한 동영상, 철저한 관리 필요"

정겨운 기자 lemonkbh0@gmail.com | 입력 : 2021/04/21 [16:30]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일선 경찰관들이 현장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나 바디캠(경찰관 몸에 부착하는 카메라) 등으로 증거를 수집하면서 이와 관련한 민원이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에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며 철저한 동영상 관리가 필요하다고 21일 밝혔다.

 

▲ 사진제공 : 경찰청 블로그  © 뉴스다임

 

인터넷, 스마트폰 등 IT기술 발달로 인해 개인정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경찰 동영상 관련 민원도 최근 3년간 7,715건이 접수됐으며, 이 중 경찰의 채증(증거수집)을 위한 영상 촬영 관련 민원은 총 463건으로 집계됐다.

 

사례로 “교통사고와 관련해 경찰서 조사계를 방문했는데 민원인이 폭언·난동을 부리지 않았는데도 동의 없이 동영상을 촬영한 것은 부당하다"는 민원이 접수됐다.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해당 경찰관이 목소리를 낮추어 달라고 요청했는데도 민원인이 소란을 피웠다는 이유로 동영상을 촬영한 것은 증거보전 필요성과 긴급성을 인정하기 어렵고 그 영상물을 경찰관이 사적으로 보관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한편,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업무 수행 중 경찰관이 휴대전화 등으로 영상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국민 권익이 침해되지 않도록 관련 기준을 마련할 것을 경찰청에 권고했다. 

 

이에 경찰청은 증거 수집을 위한 업무목적 촬영 영상물을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수집 목적 외 이용·제공하지 않도록 하고, 이를 일선 경찰관들이 숙지하고 준수하도록 지침을 마련·시행했다.  

 

국민권익위 강재영 경찰옴부즈만은 “IT 기술 발달 등 변화된 환경에 따라 경찰관의 영상 촬영 관련 민원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영상촬영 및 관리 과정에서 개인정보 유출 등 권익 침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증, 업무목적 촬영, 증거수집, 국민권익침해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