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모리슨 총리, 인도계 호주시민권자 입국 금지 “인종 차별이 아니다“ 해명

최고봉 기자 Suho2023@gmail.com | 기사입력 2021/05/05 [01:08]

호주 모리슨 총리, 인도계 호주시민권자 입국 금지 “인종 차별이 아니다“ 해명

최고봉 기자 Suho2023@gmail.com | 입력 : 2021/05/05 [01:08]

호주 정부는 지난 1일 생물보안법 2015에 의거해 3일 오전 12시부터 인도에 체류 중인 호주인의 입국 금지 조치를 발효했다. 

 

이를 어기고 제 3국을 경유해 호주 입국을 시도하다 적발되면 최고 5년 징역형 또는 최대 6만6천달러(대략 5천 7백만원)의 벌금형의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는 호주 입국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인도를 방문한 호주인도 포함된다. 

 

4일 나인뉴스(9 NEWS)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 방역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이례적으로 자국민의 입국을 금지한 이 같은 조치에 인권 단체 및 각계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인도계 호주 시민권자들이 호주로 귀국하는 자국민을 범죄자 취급하는 호주 정부에 대해 실망과 함께 배신감까지 나타내고 있다. 

 

4일 나인뉴스(9 MEWS)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인도에 체류 중인 호주인의 입국 금지 조치를 발효했다.    사진: 나인뉴스 캡쳐  © 뉴스다임

 

2GB라디오 레이 하들리(Ray Hadley)와의 인터뷰에서 모리슨 총리는 "최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인도에서 호주로 귀국한 모든 사람의 절반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귀국했다"고 주장하며 인도발 항공편의 금지가 인종 차별이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조치가 강력한 제재를 가지고 있음을 이해한다. 호주인들이 귀국시 정부가 감옥에 보낼 수 있도록 허용하는 포괄적인 여행 금지는 "매우 매우 조심스럽게"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법이 적절하고 책임감 있게 사용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채널 9 투데이쇼에서 그는 "아무도 징역형을 받지 않았으며 그럴 가능성도 거의 없다"며, 국가를 안전하게 지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재언급했다.

 

인도에는 약 90,00명의 호주인이 호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가능한 한 빨리 송환 항공편을 다시 가동하고 운영하기를 열망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3일 발효된 인도발 입국자 금지 조치는 5월 중순까지 지속될 예정이지만 조기 해제를 위해 보건부 그렉 헌트(Greg Hunt) 장관과 국가 최고 보건 책임자와 계속적인 회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발 호주인 입국금지, 코로나19, 인종차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