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제주도·충남도·태안군 3개 지자체 선정

최정호 기자 camch97@naver.com | 기사입력 2021/05/06 [21:55]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제주도·충남도·태안군 3개 지자체 선정

최정호 기자 camch97@naver.com | 입력 : 2021/05/06 [21:55]

중소벤처기업부는 발달장애인 가족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2021년도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사업’에 제주도, 충청남도, 충남 태안군 3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발달장애란 나이에 맞는 신체적, 정신적 발달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를 일컫는 장애이고 주로 자폐성 장애와 지적장애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사업’은 창업교육, 현장실습 시설, 창업 보육공간 구축을 지원해 발달장애인과 해당 가족에게 안정적인 근무환경과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지자체에게는 구축비 11억원과 5년간 운영비 7억5,000만원 등 총 18억5,000만원의 구축비와 운영비가 지원된다.

 

이 사업은 지난해에 시작되어 2개 지역에서 사업장이 구축돼 있고, 올해도 4개소의 특화사업장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며, 1차적으로 제주도와 충남 공주시, 태안군 등 3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제주도는 제주시 아라일동 2,068㎡ 부지에 기술 습득이 용이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부여하는 표고버섯 스마트 팜을 구축해 창업기업의 안정적인 판로 확보를 위해 나라장터, 농협 등과 연계할 예정이다.

 

충청남도는 충남 공주시 계룡면 소재 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 건물 (761㎡)과 유휴부지를 활용해 밤, 딸기 등 지역특산물 가공제품을 생산하는 특화사업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 제주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계획     자료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 뉴스다임

 

해당 부지는 청양군, 공주시, 부여군, 논산시, 계룡시와의 인접지로 지역특산물 재배농장 등 특산물 가공사업의 발전 가능성과 확장성이 높고, 기존 남부장애인복지관을 이용하는 장애인 가족이 당해 시설을 이용 하는 등 장애인의 교통 편의성과 접근성 장애 요인 해소가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충남 태안군은 몽산포해수욕장 인근 남면 달산리 인공지능융합 산업진흥원 2,800㎡ 부지에 흰점막이꽃무지 유충인 곤충사육과 건조 스마트 팜 사업장을 구축해 교육과 경험을 통해 농업기술인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태안 발달장애인 가족 창업 아이템     자료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 뉴스다임

 

해당 부지는 도로와 차단돼 교통사고 위험이 없고 대규모 주차시설을 완비하고 있어 다수인원의 이용이 편리하며 특히 부지가 넓어 가족의 휴식과 힐링 공간을 제공할 예정으로 정서적으로 안정될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중기부 배석희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사업을 통해 발달장애인 가족의 돌봄 부담 완화와 경제적 자립 기반을 조성해 장애인도 사회적 경제주체로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성공적인 창업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구축, 발달장애인 가족 돌봄 부담 완화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