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PC‧모바일 원격조종으로 전시관람 '텔레프레즌스 로봇' 도입

김민 기자 alswn8833@naver.com | 기사입력 2021/06/16 [17:30]

서울역사박물관, PC‧모바일 원격조종으로 전시관람 '텔레프레즌스 로봇' 도입

김민 기자 alswn8833@naver.com | 입력 : 2021/06/16 [17:30]

서울역사박물관이 관람객이 박물관에 직접 오지 않고도 PC나 모바일 원격조종으로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전시를 관람하고 도슨트와 대화도 나눌 수 있는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로봇’을 도입했다. 

 

국내에서 병원, 대학 등에 사용된 적은 있지만 박물관‧미술관에 도입된 건 처음이다. 

 

▲ 로봇을 이용해 전시 개막식에 참석한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장     사진제공 : 서울역사박물관  © 뉴스다임

 

‘텔레프레즌스’는 tele(원거리)와 presence(참석)의 합성어로, 기존화상회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통해 마치 상대방과 직접 마주하고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는 차세대 화상회의 시스템이다. 

 

여기에 로봇 기술을 더해 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만든 것이 ‘텔레프레즌스 로봇’이다.  

 

관람자는 로봇을 원격조종해 원하는 방향으로 자유자재로 이동시키며 로봇에 설치된 고해상도 카메라를 통해 전시물을 실제로 보는 것처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로봇을 통해 사람과 직접 소통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으로, 로봇에 설치된 모니터와 스피커, 마이크 등 음향시스템을 통해 도슨트와 대화하고 전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우선 박물관에 직접 오기 어려운 환우를 대상으로 ‘텔레프레즌스 로봇’을 활용한 원격관람 및 역사교육을 시범운영하는데, 연세암병원 병원학교 환우 학생들을 대상으로 오는 29일~10월 12일까지 진행한다. 

 

나아가 내년부터는 온라인 교육에 소외된 대상을 발굴해 1:1 방식으로 ‘텔레프레즌스 로봇’을 활용한 전시‧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텔레프레즌스 로봇, 차세대 화상회의 시스템, 원격조정 관련기사목록

광고